“화이트 크리스마스 기대하세요” 사회

기상청 “우리나라 대부분 지역 눈이나 비 예상”


온종림 기자


올해는 화이트 크리스마스?

기상청이 18일 올해 성탄절에는 눈이 올 가능성이 있다고 예측해 사람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크리스마스인 25일 우리나라 대부분 지역이 기압골의 영향으로 흐리고 눈이나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서울과 수도권과 강원, 대전, 충청남북도, 전라북도의 25일 날씨는 ‘흐리고 눈 또는 비’로 이들 지역에서는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맞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또 광주, 전남도, 대구, 경상북도도 25일 ‘흐리고 비 또는 눈’으로 예보돼 이 지역들에도 눈이 내릴 가능성이 있다. 부산, 울산, 경상남도와 제주도는 ‘흐리고 비’로 예보돼 눈보다는 비가 내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했다.

25일 눈이 내리면 우리나라는 2005년 이후 4년만에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맞게 된다.








기사본문 이미지





25일 눈이 내리면 우리나라는 2005년 이후 4년만에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맞게 된다. ⓒ 기상청 자료 
기상청이 과거 38년(1971~2008)간 관측자료를 보면 서울, 부산, 대구, 광주, 전주, 대전, 청주, 춘천, 강릉, 제주 등 전국 10개 도시에서 12월 25일에 눈이 내린 횟수가 가장 많았던 도시는 대전이다. 38년 중 11일로 평균적으로 눈이 내릴 확률은 29%이다. 광주(10일)와 청주·춘천(8일), 서울(7일)도 비교적 화이트 크리스마스가 많은 편이다.

반면에 기온이 높은 부산은 1일뿐이었다. 기상청은 “겨울철 충청·호남지방에 눈이 많이 내리는 이유는 찬 공기가 남하해 오다가 상대적으로 따뜻한 서해와 만나 눈구름을 만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가장 최근에 크리스마스 때 눈이 온 해는 지난 2005년이며, 눈이 내린 도시는 서울, 대전, 춘천 3곳뿐이었다. 2006년부터 2008년까지 3년 동안은 크리스마스에 눈 내린 곳이 없었다.


10개 도시의 눈 내린 일수를 연대별로 보면 1970년대(1971~1980)가 18일로 가장 많고, 다음이 2000년대(2001~2008)로 17일이었다. 가장 눈이 적게 내린 연대는 1980년대(1981~1990)로 10일이었다.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