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김무성 절충안, 가치없는 얘기” 정치

“친박엔 좌장 없다” 여전히 사이 크게 벌어져

김무성 "세종시 본질 외면, 극한대결 안타깝다"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는 18일 정부부처를 이전하는 대신 대법원 등 7개 독립된 공공기관을 세종시로 보내자는 김무성 의원의 세종시 절충안에 대해 “한 마디로 가치 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박 전 대표는 김 의원이 절충안을 제안한 직후 기자들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지만 측근 의원들에 이 같은 의사를 전달했다고 박 전 대표의 대변인 격인 이정현 의원이 전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박 전 대표는 또 김 의원의 절충안에 대해 “세종시법을 만든 근본 취지를 모르고 급한 나머지 임기응변으로 나온 이야기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 법의 취지를 생각해야 한다. 모든 절차를 밟아서 국회에서 통과돼 시행 중인 법을 지키고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는 것을 관성으로 반대한다고 보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 전 대표는 특히 김 의원이 최근까지 친박계 ‘좌장’으로 불린데 대해 “친박에는 좌장이 없다”고 잘라 말해 둘 사이가 여전히 소원하다는 점을 증명했다.


김 의원은 지난 대통령 경선 당시 박 전 대표의 조직을 총괄하는 역할을 하며 핵심측근으로 분류됐으나 경선 이후 사이가 멀어지기 시작했고 최근 김 의원이 세종시 수정안 지지입장을 표명하면서 둘 사이는 걷잡을 수 없이 틀어졌다.


한편 박 전 대표의 이 같은 입장을 전해 들은 김 의원은 “모든 감정을 초월하고, 상대방도 애국하는 마음에서 고민 끝에 이런 절충안을 내놨다고 생각해 다시 한 번 재고해줄 것을 부탁 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9부2처2청의 정부부처를 세종시로 이전하는 대신 대법원, 헌법재판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국가인권위원회, 감사원, 공정거래위원회, 국가권익위원회 등 7개 기관을 보내자는 절충안을 제안했다.


김 의원은 이 같은 제안을 하게 된 배경으로 “세종시법 원안을 수정해야 한다는 분명한 소신을 가지고 있지만, 본질은 실종되고 극한 대결의 정치싸움 양상으로 변질된 것이 너무 안타깝다”고 밝혔다.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