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권 복수에, 가인 `이런 복수는 매일해도 돼` 연예 | 스포츠

비키니 공개 가인에게 복근으로 질투심 유발하려다 한 방

네티즌 "조권 계속 복수해봐, 한 번은 이기겠지" 독려


 


최유경기자


 


 


‘복수’를 다짐했던 조권이 도리어 한 방 먹었다.

브라운아이드걸스(브아걸)의 가인이 조권이 상반신을 공개하며 ‘복수’라는 문구를 남기자 “이런 복수라면 매일해도 된다”고 밝힌 것. 


조권은 지난 11일 자신의 미니홈피에 초콜릿 근육이 인상적인 상반신 사진을 공개했다. 이 같은 사진을 공개하게 된 연유는 바로 가상아내인 가인에게 ‘복수’하기 위한 것. 조권은 앞서 비키니 사진을 미니홈피에 공개, 화제를 모은 가인에게 질투심을 유발하고자 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조권(왼쪽)과 가인(오른쪽) ⓒ 조권, 가인 미니홈피


 


자신의 미니홈피에 복근 사진을 올리자마자 가인 미니홈피를 찾아 “컴온 베이비”라는 글을 남겨 자신의 ‘복수’를 친절히 알려주기도 했다. 그러나 가인은 이에 굴하지 않았다. 되레 “베이비 같은 소리 하고 있네 히히 이런 복수라면 매일해도 돼”라며 조권의 순진한 복수를 응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꼬마신랑 부인한테 또 한방 먹었다” “계속 복수 한번 해봐라 한 번은 이기지 않겠냐”  “이러니까 꼬마신랑이다. 남자다운 모습 화끈하게 한 번 보여줘라”  “둘이 복수하면 우린 즐겁다”며 조권을 응원하는 글들이 잇따르고 있다.


MBC ‘우리 결혼했어요2’에 가상부부로 출연중인 2AM의 조권과 브아걸 가인은 현실과 가상을 넘나드는 알콩달콩 사랑이야기로 시청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