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을 팔면 폭동 일으킬 것!` 연예 | 스포츠

올드트래퍼드에 '개고기송' 대신 '박지성송' 등장 눈길


조광형기자


 


 


15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트래퍼드 구장에 "Don’t Sell My Park" "if you sell my Park, You are gonna have a riot on you are hands!"란 노랫말이 울려퍼졌다. 우리 말로 번역하면 "박지성을 팔지 마라. 만일 판다면 당신(맨유)은 팬들의 폭동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란 뜻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대표하는 구단이자 스페인의 레알 마드리드와 함께 세계 클럽 축구계를 양분하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맨유)의 홈 팬들이 "한국의 박지성을 팔지 말라"는 응원가를 부르는 진 풍경이 연출됐다.


이날 풀럼FC와의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팬들은 전반전부터 '박지성송'을 목놓아 부르며 맨유 선수들의 사기를 북돋았다.


그러나 정작 '박지성송'의 주인공, 박지성은 전반 내내 벤치를 달궜다(?). 하지만 팬들은 박지성이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도 '두 개의 심장'을 지닌 박지성의 이름을 연호하며 맨유의 '정규리그 1위' 탈환을 기원하는 열렬한 응원을 펼쳤다.


마침내 후반 28분 안토니오 발렌시아 대신 박지성이 그라운드에 투입되자 박지성을 팔지 말라는 '박지성송'이 다시금 올드트래퍼드에 울려퍼지는 감동적인 장면이 연출됐다.


사실 지난 시즌까지 박지성이 등장할 때면 팬들은 '개고기송'을 부르며 라이벌 리버풀을 힐난하는 응원을 펼쳤었다. '개고기송'은 "넌 고향에 가면 개고기를 잡아먹지만 괜찮아 빈민가에서 쥐를 잡아먹는 리버풀보다는 훨씬 나으니까"라는 다소 낯뜨거운 내용을 담고 있다.


일각에선 한국의 음식 문화를 비난하는 내용이라며 이를 비판하는 지적도 있었으나 맨유 팬들 사이에선 한국이 아닌 리버풀을 야유하는 응원가로 널리 불리워진 노래다.


하지만 가사가 다소 부담스러운 내용을 담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 팬들에게는 '개고기송'이 그리 유쾌하지만은 않은 응원가였다. 그러나 최근 경기부터 등장하기 시작한 '박지성송'은 박지성에 대한 맨유 팬들의 애정과 신뢰를 듬뿍 담고 있어 부르는 사람이나 듣는 사람이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노래라는 평가다. 게다가 '박지성을 팔지 말라'는 노랫말은 소속팀 맨유에게 일종의 '압박'을 가하는 효과도 가져올 수 있어 대단히 고무적인 일이라는 게 네티즌들의 시각.


팬들의 열렬한 응원 덕분인지 박지성은 이날 경기에서 비록 후반에 투입되긴 했으나 공수 양면에 걸쳐 활발한 움직임을 선보이며,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맨유가 풀럼으로부터 주도권을 완전히 가져오도록 하는데 결정적인 공훈을 여러 차례 세웠다.


후반 30분에는 베르바토프의 머리를 겨냥, 왼쪽에서 감각적인 로빙 패스를 올려 어시스트를 기록할 뻔한 상황을 연출했고, 2-0으로 앞서가던 후반 44분에는 루니의 크로스를 오른쪽에서 건네 받아 이를 베르바토프의 머리를 향해 차 올려 팀이 3번 째 골을 만들어내는 수훈을 세웠다.


박지성은 이로써 지난 11일 AC밀란과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시즌 2호골을 기록한 데 이어 두 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는 쾌조의 컨디션을 이어갔다.


특히 이날까지 박지성이 연속 출전한 최근 7경기에서 맨유는 6승 1패를 기록, '박지성 출장'이 곧 승리로 직결되는 새로운 공식을 써내려가고 있다.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