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식품용기는 위험하다”? 사회

비방 광고 낸 유리 식품용기 회사에 억대 과징금


 


온종림기자


 


 


“플라스틱용기는 환경호르몬 배출하고 유리용기는 안전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4일 삼광유리공업의 허위-과장광고 및 비방광고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 공표명령, 과징금 1억 4600만원 납부명령을 의결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삼광유리공업(이하 삼광)이 자사의 유리용기 제품을 일간지, TV, 월간지 등에 광고하며 허위 과장하고 플라스틱 용기류에 대해서는 환경호르몬 배출 등을 들어 비방광고를 해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삼광의 특허발명의 내용이 내열성 유리 용기의 제조방법임에도 마치 내열강화유리라는 특허발명 내용으로 제조된 제품인 것처럼 표현했다고 밝히고 플라스틱용기는 환경호르몬 때문에 찜찜하여 안전하지 못한 것처럼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삼광의 주장은 근거가 없다”며 “플라스틱 용기에 대한 막연하고 불필요한 오해를 벗을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