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 위한 영진위 없다` 영화인 1600여명 선언 연예 | 스포츠

영화진흥위원회 정상화 촉구 등

독립영화전용관, 영상미디어센터 활동 보이콧


 


김은주기자


 


영화인들이 공모사업에서 파행을 겪는 영화진흥위원회 정상화를 촉구하는 선언문을 발표했다.


16일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는 이날까지 선언문에 참여한 총 1만 1681명의 영화인 명단을 공개하고 서명문 낭독식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낮은 목소리> 변영주, <오로라 공주> 방은진, <경계도시2> 홍형숙 감독을 비롯해 청년필름 김조광수 대표,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김영덕 프로듀서, 전국영화산업노조 최진욱 위원장, 한국영화아카데미비상대칙위 이용배 위원장 등 총 7명이 참석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영진위 정상화를 촉구하는 영화인 1천인 선언' 기자회견 ⓒ 뉴데일리

 

이들은 선언문을 통해 "현재 한국영화의 미래를 고민하는 중심축인 영화진흥위원회는 여러 가지 면에서 심각한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다"며 "영화인들과 관객을 위한 영진위는 존재하지 않고, 정부의 문화정책에 과잉충성하는 영진위만 있을 뿐"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또 △독립영화전용관과 영상미디어센터 사업자 재공모 △시네마테크 지원사업 공모 철회와 서울아트시네마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 △한국영화아카데미 정상화를 촉구하며, 두 공간이 정상화될 때까지 현재의 독립영화전용관, 영상미디어센터의 그 어떤 활동에도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 선언문에는 한국영화아카데미 출신 감독 봉준호를 비롯해, 양익준, 민규동, 허진호 감독과 배우 권해효, 문성근 등 영화 스태프 및 작가, 제작자, 영화 관련 학과 학생 등이 참여했다.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