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4대강 잘못될까 하는 건 기우` 정치

“국책사업 꼼꼼하게 추진 중이며 앞으로도 그럴 것”


김의중기자


 


정운찬 국무총리는 4대강 사업을 추진하는데 있어 일각에서 우려의 목소리를 내는 것과 관련해 “기우”라며 차질 없는 시행을 재차 강조했다.


정 총리는 22일 서울 삼청동 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일부에서 비판적인 시각도 있으나 국책사업이 행여나 잘못될까 하는 것은 기우”라면서 “정부는 4대강 사업을 추진할 때 세심하고 꼼꼼하게 추진 중이며, 앞으로도 그럴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당도 4대강 효과에 대한 정확한 실상을 알리는데 적극 도와주기를 바란다”며 4대강 홍보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세종에 대해선 “지난주 세종시 관련법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면서 “세종시는 대한민국의 희망이자 과학과 기술이 교육과 문화와 어우러져 미래를 만들 국가발전의 원동력이다. 가급적 법률안이 조속히 국회에 제출됐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또 최근 경기와 관련해 “우리 경제가 작년에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 가장 빠른 회복세를 보였지만 아직 체감할 수준은 아니다”라며 “올해도 각종 민생법안을 차질 없이 통과시키고 중소사업자의 애로를 해소하는데 당.정.청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