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이정수, 출전포기 `강요`당했다` 연예 | 스포츠

안현수 선수 아버지, "대표선발 공정치 않았다" 주장

빙상연맹, 코치진 고질적 '파벌문제' 다시 수면위로


최유경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안현수 팬페이지에 올린 '이정수 사건' 폭로 글 ⓒ 뉴데일리

 

쇼트트랙 파벌 문제로 빙상연맹과 갈등을 빚어온 안현수 선수의 아버지 안기원씨가 이정수 선수의 세계선수권 불참이 부상 때문이 아니라 ‘양보 강요’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기원씨는 24일 오후 7시55분 안현수의 팬카페 ‘쇼트트랙의 디 온리 히어로 안현수’에 ‘이정수 사건의 진실을 알립니다’는 글을 올렸다.


안 씨는 이 글에서 이정수가 2010 세계쇼트트랙선수권대회 개인전 출전을 포기한 것은 대한빙상연맹의 ‘부조리’ 때문이라고 전했다. 빙상연맹은 18일 “이정수가 발목에 통증을 느껴 개인 종목에 출전시키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어 안 씨는 “부상이 아닌 선수를 부상이라고 매스컴에 흘리고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코치진과 빙상연맹이 출전을 다른 선수에게 양보하게 했다”고 폭로했다.


이정수는 지난달 열린 밴쿠버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와 1500m에서 모두 금메달을 땄으며 남자 5000m 계주에서는 은메달을 목을 걸었다. 이정수는 세계선수권에서는 개인전에 불참, 남자 5000m 계주에만 참석해 금메달에 일조했다.


또한 “부상당한 선수가 있으면 차 순위자가 출전하다고 공지 해놓고 4위한 김성일 선수 대신 5위를 한 곽윤기선수를 출전시킨 것도 위법을 저지른 것이지만 부상이 아닌 선수를 출전시키지 않은 것은 너무나 심각한 사건”이라고 전했다.


안씨는 지난 2006년 4월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코치들이 안현수의 1등을 고의적으로 방해했다”며 빙상연맹 부회장과 폭행사건을 일으켰다. 이 사건으로 연맹의 고질적인 파벌문제가 수면위로 드러났다.


 


<안현수 아버지 안기원씨가 올린 전문>


현수를 응원하고 성원하는 모든 분들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저는 안 현수 선수 아버지입니다.


이번 이 정수 사건은 부상이 아닌 선수를 부상이라고 매스컴에 흘리고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출전을 다른 선수에게 양보 하게 한 코치진과 빙상연맹에 부조리를 보든 분들이 알아야 할 것 같아 제가 운영자에게 공지에 올려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이제까지 현수는 파벌 때문에 많은 마음고생과 견제 그리고 왕따를 당했지요.


그것을 참다못해 제가 공항에서 연맹임원과 다투는 일까지 벌어진 사건을 많은 분들이 아시고 계시죠.


이런 내용을 모르는 네티즌이 처음에는 현수와 저를 많이 비난했지만 시간이 흘러 진실이 밝혀지면서 많은 분들이 현수를 더 응원하고 빙상연맹을 성토하는 것이지요.


이번 일로 이 정수 선수 팬 카페에서 이일을 알리고 서명운동 하려고 글을 올렸지만 이 정수 선수가 시합 중이라 원치 않아 중단했다 합니다.


하지만 이 정수 선수 아버지께서 성남에 알고 계신 아버지께 도움을 요청해와 저에게 이 사실을 알려 같은 선수의 부모로서 모른 채 한다는 것이 정의롭지 않은 것 같아 동참을 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밴쿠버 선발전 문제점으로 많은 분들이 대한체육회나 문화관광체육부에 진정을 했지만 연맹에서 보내는 답변을 그냥 통보하는 것으로 끝납니다.


왜냐하면 빙상연맹부회장과 기술위원들이 다 같은 라인이기 때문에 형식적인 회의를 하고 문제가 없다고 대한체육회에 통보하면 대한체육회에서도 진정한 사람에게 연맹에서 보고한 내용을 그대로 전달하는 것이지요.


많은 분들이 현수에게 득이 되지 않는 일을 왜 하냐고 하지만 자기 자식 피해가 될까봐 나서는 사람이 없다면 빙상연맹 임원과 코치들은 선수와 학부모 위에 군림하여 자기들 마음대로 모든 것을 처리하고 앞으로도 선수와 학부모를 우습게 여길 것입니다.


이번 밴쿠버 올림픽에서 4위를 한 최 정원선수를 계주 예선에도 출전시키지 않아 최 정원선수의 부모도 인권위원회와 대한체육회에 진정을 했지만 선수를 보호하려고 출전시키지 않았다고 기술위원회에서 토의한 내용을 그대로 전달 받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변호사를 선임해 민사소송 준비를 하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분명히 대표선발전 선발 순위대로 출전시킨다고 하고 부상당한 선수가 있으면 차 순위자가 출전하다고 공지 해 놓고 4위한 김성일 선수를 출전 안 시키고 5위를 한 곽 윤기선수를 출전시킨 것도 위범을 저지른 것이지만 코치들과 연맹임원이 부상이 아닌 선수를 출전시키지 않은 것은 너무나 심각한 사건입니다.


연맹임원으로 파벌의 중심에 있던 유 부회장님과 전 부회장님이 이제는 서로 힘을 합쳐 빙상연맹을 좌지우지 하는 것은 빙상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것을 많은 빙상인 들은 알고 있지만 전면에 나서 대응하지 못하는 것은 참으로 한심하고 안타까운 일입니다.


참고로 저는 곽 윤기선수 아버지와도 잘 알고 지내지만 이 일 만큼은 연맹에서 임원들이 규정대로 하지 않은 것을 인정하리라 믿습니다.


저는 이 정수선수 아버지 얼굴도 모르고 통화한 적도 없지만 현수가 당한 일을 생각하면서 마음이 아플 뿐입니다.


거짓은 언젠간 밝혀지고 진실은 속일 수가 없는 것이지요.


여러분이 진실을 알리세요.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