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억지주장, 일본 장래에도 안좋을 것` 정치

'독도 영유권 주장'에 강력 경고…"매우 실망스런 일"


 


이길호기자


 


청와대는 6일 최근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도발과 관련, "매우 실망스런 일"이라며 "영토에 관련된 문제는 절대 양보할 수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이 잘못된 역사관에 근거해 억지주장을 펼치고 있는 것은 한일관계는 물론 일본의 장래에도 좋지 않을 것이란 점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경고했다. 박 대변인은 "외교부에서 실무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외무성은 이날 오전 2010년도 외교청서를 확정, 발표하면서 "한일간에는 독도를 둘러싼 영유권 문제가 있지만, 역사적 사실에 비추어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하게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하는 독도에 관한 일본 정부의 입장은 일관된다"고 주장했다.


또 청해부대 충무공이순신함이 소말리아 해적에 납치된 삼호드림호 추적중인 것에 대해 박 대변인은 "정부는 우리 국민이 위험스런 상황에 처할 경우 어디라 할지라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순신함 파견도 그런 차원"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 생명이 걸린 군사작전이라 해적선 가까이 접근하고 있다고 밖에 밝힐 수 없다"고 현재 사항을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북한 국방위원장 김정일의 방중 여부와 관련해 "진전된 내용을 갖고 있지 못하다"고 말했다.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