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천안함 北연루면 김정일 지시” 정치

“북한 특이동향 없었다”


김의중기자


 


원세훈 국정원장은 천안함 침몰사고와 관련해 북한의 특이동향은 없었으며, 북한이 개입했다면 김정일의 지시에 의해 이뤄졌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원 원장은 6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천안함 사고 당시 북한의 특이동향 여부를 묻는 질문에 “특이동향은 없었다”고 말했다고 정보위원인 송영길 민주당 의원 등이 전했다.


원 원장은 또 이 자리에서 “북한과 관련해 물증이 없지만, 만에 하나 천안함 사건에 북이 연루됐다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지시가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원 원장은 “국정원은 북한의 정무적인 것을 보고 판단하며 김정일의 건강, 후계구도, 화폐개혁에 따른 경제 불안, 김정일 위원장 방중 등을 감안하면 (북한이 연루됐다는 데에) 부정적”이라고 말했다.


교신일지 공개 여부에 대해선 “군사기밀이고 정보를 미국 CIA 등과 공유하거나 상당부분을 의존하기 때문에 (공개되면) 한국이 대북활동을 통해 정보를 수집하는 데 어려움이 따른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예를 들어 김정일이 어떤 지역, 어느 별장에 있다고 하는 식의 정보가 유출되면 언론이나 국민들은 당장의 궁금증은 해결할 수 있겠지만 국익을 고려할 때 오히려 손해일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아울러 김정일 위원장의 방중일정과 관련해 그는 “김일성 주석의 생일(4.15)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해외방문 일정 등을 감안할 때 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한다면 25일쯤 가능하지만 상황을 단언하기는 어렵다”며 “이렇게 (일정이) 알려지면 갑자기 일정이 또 바뀔수도 있다”고 전했다.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