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누구도 결과 부인 못하도록 철저히 조사` 정치

대한노인회 초청 오찬 "지금은 마음 모을 때"

"객관적 조사가 당장의 일…정부는 단호한 조치"


 


이길호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7일 천안함 침몰사고와 관련, "이럴 때일수록 국민들이 자기의 입장에서 어떤 집단 이기주의에 의해서 발언할 것이 아니고, 이럴 때일수록 우리는 마음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대한노인회 임원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오찬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과거와 다르게 이런 일이 일어나면 정치적으로 그냥 이렇게 (단정)하는 것이 아니라 침착하게 국제사회로부터 신뢰를 받을 수 있는 과학적이고 아주 치밀한 객관적 조사 결과를 내야 한다"며 "그때까지 기다리는 게 나라 사랑하는 마음"이라고 역설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한국이 선진국 전문가와 유엔까지 합심해서 조사를 철저하게, 이 원인을 어느 누구도 조사결과를 부인할 수 없도록 조사하고, 정부는 단호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최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통화를 전하며 "미국 민간과 군의 최고전문가들을 보내달라고 부탁했다. 유엔에도 부탁해서 아주 객관적으로 조사해서 결과가 나오면 어느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결과를 만들려고 하고 있다"며 "그것이 우리가 해야 할 지금 당장의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거듭 섣부른 예단과 억측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원인이 어디에 있느냐 여러 가지 이야기를 할 수 있다. 저도 원인을 짐작하라고 하면 얼마든지 짐작해서 얘기할 수 있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적당하게 원인조사해서 발표하면 죄를 지은 사람들이 인정안할 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그때까지 우리는 이럴 것이다 저럴 것이다 하기 보다는 조금 참고 인내심을 갖고 기다려야 한다. 우리는 남북이 분단돼있는 국경 바로 밑에서 일어난 사건이라서 더 예민하고 더 많은 나라가 이번 사고에 큰 관심을 갖고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종자 수색도중 순직한 고 한주호 준위를 기리며 이 대통령은 "평소 동료를 사랑하고 가족을 사랑하고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듣고 정말 가슴이 아팠다. 가족들이 정말 의연하게 군인 가족의 위상을 지키는 모습을 보면서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안전하게 구조하고 완벽하게 결과를 만들어내는 성숙한 대한민국이 돼야 한다"면서 대한노인회의 깊은 이해를 구했다.


또 이 대통령은 금년 경제전망에 언급, "여러 부정적인 요소도 있지만 큰 중심세력은 매우 긍정적이기 때문에 대한민국은 금년까지 위기 회복하면 아마 승승장구 할 수 있지 않겠는가 기대하고 있다"면서 "1/4분기 지나면서 민간 일자리가 본격 늘어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어려운 가운데 언론을 보니 '우리 국민이 대한민국 국민임을 자랑스럽다고 생각하느냐'는 조사에서 '대한민국이 자랑스럽다'는 응답이 역사상 최고 높은 비율이 나왔다고 한다"며 "참 긍정적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