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NLL 가까이서 발생해 예민한 사안` 정치

반기문 UN 사무총장 면담, 글로벌 이슈 논의


 


이길호기자


 


핵안보정상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12일(미국 현지시간) 워싱턴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하고 핵안보, 기후변화, 개발 등 국제현안과 G20 정상회의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반 총장은 이 자리에서 천안함 침몰사고와 관련해 위로의 뜻을 전달했으며 이 대통령은 이에 사의를 표하고 정부의 사건 수습 및 원인 규명 노력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오전 한국전 참전기념비를 찾아 헌화한 것에 언급, 이 대통령은 "평소에도 오면 항상 들렀다. 오늘은 (전쟁발발) 60주년을 맞은 기념으로 (다녀왔다)"로 소개했다. 이에 반 총장은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도 같이 하셨다고 들었다"면서 "60주년 한국 기념행사여서 유엔에서도 사진 전시회 등 6.25 행사가 있다. 유엔의 참전사실을 알리고 남북한 분단현실을 알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해 백령도 인근에서 발생한 천안함 침몰사고에 대해 반 총장은 "전 국민이 비통한 가운데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저도 애통한 마음이다. 하루 빨리 선체가 인양되고 원인이 규명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너무 북방한계선 가까이서 발생해서 예민한 사안"이라며 "많은 나라들이 원인이 뭔가 밝히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국 정부가 국제간 신뢰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지원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어 아이티 지진 피해 복구를 위한 한국 정부와 국민의 지원에 사의를 나타냈고 이 대통령은 반 총장의 국제사회 리더십을 평가했다고 청와대 측은 전했다.

또 이 대통령은 국제사회 공동문제 해결을 위한 유엔의 역할을 평가하고 한국 정부가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국제사회에 대한 기여를 확대하고 유엔과의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해나갈 것임을 밝혔다.


이 대통령은 G20 서울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유엔과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밝혔고, 반 총장은 유엔의 주요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한국 정부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기대했다. 이 대통령과 반 총장의 면담은 이번이 7번째다. [=워싱턴에서]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