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서울시장 끝으로 정치인생 마감` 정치

"대선 출마요청해도 단호히 거절할 것"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확정된 한명숙 전 국무총리는 7일 "대권도전에는 관심도 없고, 나가지도 않겠다"고 못을 박았다.


한 전 총리는 이날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대권 도전 의지를 가지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서울시를 끝으로 나의 정치인생을 마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2012년 대선에서 당에서 대선후보로 나서달라고 한다면 어떻게 하겠는가'라는 질문에도 한 전 총리는 "단호히 거절하겠다"고 재차 밝혔다.


과거 대권도전을 선언한 바 있던 한 전 총리는 "내가 가진 여러가지 경험을 총동원해 사람사는 서울을 반드시 만들어보겠다는 열정을 가지고 마지막 행보를 하는 것"이라며 "지금 서울시장 선거에 나왔는데 서울시장을 행정이나 정치행보의 마지막으로 생각하고 나왔다"고 했다.


반면,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인 오세훈 현 시장은 대권도전과 관련 "4년 동안 재선시장으로서 정책과 비전을 완수해놓고 국민과 시민, 당이나 주변의 평가를 받은 뒤 고려해보겠다"며 가능성을 열어놨다.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