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혁 `방자전 베드신, 역대 최고 수위` 연예 | 스포츠

<스캔들>과 <음란서생>의 뒤를 잇는 김대우 감독 作

"무대 뒷편의 사람, 무대 앞으로 등장해 매력적


 


김은주기자


 


"그동안 여러번 베드신을 찍었지만, 이번이 가장 셌다"


지난 6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방자전>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 김주혁이 촬영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조여정과의 베드신을 꼽아 궁금증을 유발시켰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영화 '방자전'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 김주혁 ⓒ 김상엽 기자 


 


우리가 알고 있는 <춘향전>은 '춘향을 사랑했던 방자에 의해 미화된 거짓'이라는 과감한 상상에서 출발해 춘향을 원했던 또 한 명의 남자 방자의 이야기를 통해 춘향전에 숨겨진 방자-몽룡-춘향의 은밀한 사랑을 풀어낸 영화 <방자전>. <스캔들>의 각본과 <음란서생>의 연출로 파격적인 설정과 짜임새 있는 내러티브를 통해 관객들에게 신선한 충격과 시각적 재미를 안겨준 김대우 감독의 차기작으로 알려진 이 영화는 제작 초기 단계부터 청소년 관람불가를 자처하며 배우들의 노출과 베드신 수위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 일으킨 바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영화 '방자전' 제작보고회 현장(왼쪽부터 김대우 감독, 김주혁, 조여정, 류승범) ⓒ 김상엽 기자 


 


이날 영화의 주인공 '방자' 역을 열연한 김주혁은 "<춘향전>을 보면서 방자에는 별로 관심이 없었는데, 무대 뒷편의 사람을 무대 앞으로 보여준다는 것이 매력적이었다"라고 출연을 결정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는 "처음에는 그냥 재미있었고, 시간에 흐를수록 계속 춘향전의 방자의 모습만이 떠올라 걱정됐다"며 "하지만, 이름만 방자이고 춘향전의 방자가 아니라고 생각하니 마음이 편해졌다. 방자는 사회적 신분을 망각한 인물은 아니고, 그것을 인정하면서도 춘향을 사랑하는 역할이라 감정을 꾹꾹 참아내면서 연기한다는 것이 재미있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화제의 중심에 선 베드신에 대한 언급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주혁은 "가장 기억에 남는 건 역시 베드신이다"라며 "그동안 여러번  베드신을 찍었지만, 이번이 가장 셌다"고 덧붙여 영화에 대한 관심도를 증폭시켰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영화 '방자전'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 김주혁(좌)과 조여정(우) ⓒ 김상엽 기자 


 


이어 그는 "여기서 이야기 잘못하면 '김주혁 베드신 너무 좋아해' 이렇게 나오겠죠?"라고 웃으며 말한뒤, "베드신이 기억에 남는다는건 사실 농담이었다. 수위가 조금 높았다. 격정적 사랑을 나누는 정도"라고 재치있는 말로 분위기를 환기시켰다.


방자의 충성, 몽룡의 정의, 춘향의 정절이라는 <춘향전>의 미담을 가차없이 무너뜨린 김대우 감독 특유의 풍자와 해학과 더불어 배우들의 과감한 노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영화 <방자전>은 내달 3일 개봉된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영화 '방자전' 제작보고회 현장(왼쪽부터 김대우 감독, 김주혁, 조여정, 류승범) ⓒ 김상엽 기자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