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은평을 `너가 양보해` 옥신각신 정치

야3당 5차례 비공식협상 결과 無…단일화는 공감

창조한국당 "은평을은 문국현의 성지…나눠먹기 야합" 발끈


 


임유진기자


 


7.28재보궐 선거지인 서울 은평을을 두고 야권의 적전분열이 지속되고 있다.


민주 민주노동 국민참여당은 19일 이 지역에 후보 단일화를 위한 협상기구를 구성하고 본격 논의에 착수하기로 했으나 창조한국당이 "나눠먹기식 야합"이라고 맹비난하고 나섰다. 이 지역은 당초 한나라당 이재오 후보가 내리 3선을 한 곳으로 지난 총선에서 창조한국당 문국현 전 대표에게 패했으나, 문 전 대표의 의원직 상실에 따라 공석이 된 지역이다.


왕길남 창조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은평을은 이명박 정권의 제2인자인 이재오 후보를 누르고 문국현 전 대표를 당선시킨 곳으로 창조한국당의 성지"라며 "민주당과 민노당 참여당이 현재 진행하고 있는 단일화를 깨기 위한 단일화 논의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현재 창조한국당에서 은평을 재선거엔 공성경 대표가 후보로 출마한 상태다.


왕 대변인은 "은평을 재선거에 후보를 낸 민주당과 민노당 참여당 등은 아무런 조건 없이 야권단일화 테이블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야3당은 빠르게 단일화를 위한 협상테이블을 구성하고 있는 상황이다. 노영민 민주당 대변인과 우위영 민노당 대변인은 "후보단일화의 필요성에 3당 대표가 깊이 공감했다"며 "오늘부터 빠른 시간 내에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야 3당은 단일화 효과를 거두기 위해선 최소한 25일 이전 단일화를 성사시켜야 한다는 데 공감을 표하고 있으나, 앞서 후보 단일화를 위해 5차례에 걸쳐 진행한 비공식 협상에서도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어 난항은 지속될 전망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