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반성하고 있다` 사과문 올려 연예 | 스포츠

"술자리 폭행시비…공인으로서 죄송"


 


조광형기자


 


술자리에서 옆 테이블 손님과 폭행시비가 붙어 경찰 조사를 받은 고은아(본명·방효진)가 자신의 미니홈피를 통해 사과 입장을 표명했다.


26일 새벽 미니홈피 다이어리에 글을 올려 "느닷없는 일로 공인으로서 좋지 못한 모습 보여드려 죄송하다"면서 "어떠한 상황에서든지 좋게 해결하고 이해해야 하는 것이 마땅한 도리인줄 알면서도 이런 일로 갑자기 소식을 전하게 돼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고은아는 지난 25일 오전 8시 50분경 서울 강남구 논현동 영동시장 내 한 술집에서 지인과 술을 마시던 중 옆 테이블에 앉은 일반 손님들과 시비가 붙어 강남경찰서에 폭행 사건으로 입건, 오후 3시까지 조사를 받았다. 형사계 조사 결과 쌍방 과실이 인정된 고은아는 오후 늦게 훈방 조치됐다.


한편 고은아가 폭행시비에 연루된 것에 대해 네티즌들은 찬반 양론을 펴며 지지, 혹은 비난의 댓글을 다는 분위기.


일부 네티즌은 고은아의 미니홈피에 "제발 철 좀 들어라", "00얼굴에 먹칠 하지마" 같은 인신공격성 악플을 다는가하면 또 다른 네티즌은 "연예인은 사람도 아니냐"며 "그럴수도 있다. 괜찮다(?)"는 응원의 메시지를 남기기도.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