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하교회 교인 3명 처형 북한

23명 적발...20명은 요덕 정치범수용소로 보내
온종림 기자


평안남도 평성시에서 지하교회 교인 23명이 북한 보위부에 적발, 체포되어 주동자 3명은 처형됐다고 NK지식인연대가 4일 밝혔다.
NK지식인연대 북한 내 통신원은 “지난 5월 중순 평안남도 평성시 구월동에서 비밀지하교회를 운영하던 23명이 보위부에 적발, 주동자로 판명된 3명은 사형에 처해지고 나머지 20명은 요덕정치범 수용소로 보내졌다”고 전했다.
처형된 3명의 비밀지하 교인들은 중국에 여행을 다니는 과정에 기독교를 접하고 북한으로 돌아와 가족과 친척, 지인을 중심으로 기독교 복음을 전파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조사과정에서 이들이 평성 뿐 아니라 신의주 지역에서도 전도활동을 한 사실이 확인돼 북한보위부가 수사에 나섰다. 통신원은 신의주 지역에서도 교인들과 접촉했던 여러 명의 주민이 체포되어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