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속노조, 성추행 이어 이번엔 거액 횡령 사회

ASA지회 전 간부, 4억여원 빼돌려 오피스텔 등 매입


 


온종림기자


 


여성 조합원에게 성추문으로 말썽을 일으켰던 금속노조에서 이번엔 대규모 횡령사건이 일어난 것으로 드러났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대전ㆍ충북지부 소속 ASA 지회의 전 간부가 장기투쟁기금 4억 4000만원을 횡령해 파문이 일고 있다.

20일 노동계에 따르면 금속노조는 최근 ASA 지회 사무장을 지낸 전 모씨가 금속노조로부터 지원받은 장기투쟁대책기금 중 일부를 유용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특별감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 씨는 지회 사무장을 맡고 있던 지난 2008년 7월~2009년 7월까지 금속노조가 지원한 장기투쟁대책기금 20억 1000여만원 중 2억 4000여만원을 들여 오피스텔 3채를 사들이는 등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하려고 4억 4000여만원을 빼돌린 사실이 감사 결과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전씨는 금속노조의 횡령금액 환입 명령에 현재 1억 2000여만원을 노조에 돌려준 것으로 전해졌다.

금속노조는 다음달 3일 열리는 중앙집행위원회에 이번 감사결과를 보고하고 전씨를 검찰에 고발할 방침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