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4대강사업은 강을 복원하는 것` 정치

녹색성장 등으로 생물다양성협약 공로상 수상


 


최은석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24일 4대강살리기사업에 대해 "강을 개발하는 게 아니라 강을 복원하는 것이고, 강의 생태계를 복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아흐메드 조글라프 유엔생물다양성협약(UNCBD) 사무총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전후에 산림이 회복되고 잘 가꾸어 졌으나 강은 보존이 안 되고 주위에 생태계가 파괴됐다. 그래서 대한민국은 주요 4대강의 생태를 복원하고 주변에 산림 등도 조성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희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젊었을 때 한때 환경보다는 개발에 중점을 두고 일했던 적이 있었는데 중간에 생각과 일하는 자세가 많이 바뀌어 산림조성 등 생태계 복원이나 환경보존이 중요하다는 것을 깊이 알고 있다"며 "개발과 자연환경보존이 공존하면 가장 좋다. 하지만 이 두개가 상충할 때는 환경보존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대통령은 이날 조글라프 사무총장에게 '생물다양성협약 공로상'(CBD Award)을 받았다.


생물다양성협약측은 이 대통령이 저탄소 녹색성장을 발표하고 이를 전 세계적인 공감대로 이끌어낸 점, 지난 6월 유엔 산하에 '생물다양성 국제기구'를 설립하도록 합의를 이끌어낸 점 등 국제 협력에 기여한 점을 인정했다. 또 이 대통령이 서울시장 재임 시절 청계천 복원사업으로 서울을 환경친화적인 도시로 변화시킨 점도 높이 평가했다.


조글라프 총장은 "글로벌 리더십이 그 어느 때 보다 필요한 시기에 이 대통령의 리더십은 생물다양성협약 성과를 국가적 차원으로 끌어올렸다"며 "다른 국가들의 모범으로 삼을 만한 모델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저탄소 녹색성장을 달성하는 국가적 약속을 지킴으로 강한 리더십을 보여줬다"고도 했다.


공로상은 생물다양성협약의 목적을 달성하는 데 크게 기여한 국가 정상급 인사에게 수여하는 것으로, 지금까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 등 5명이 수상한 바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