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손학규 `출마 선언` 당권레이스 본격화 정치

정세균 "당 대표 대선욕심 비울사람"

손학규, 정동영 겨냥 "잃어버린 600만표 찾을 것"

 

임유진기자

 


오는 10월3일 열리는 민주당 당 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에 이른바 '빅3' 중 정세균 전 대표와 손학규 상임고문이 공식 출마선언을 했다.


정 전 대표는 7일 김진표 노영민 김유정 의원 등 지지자들과 함께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의 법통과 민주정부 10년의 가치와 정신을 이어갈 수 있는 유일한 당 대표라고 자부하고 있다"고 연임도전 의사를 밝혔다.


그는 이어 "지난 2년 동안 당 대표를 맡아 '선당후사'의 정신을 온 몸으로 실천해 왔다"며 "대선후보로서의 꿈도 있지만, 당의 승리를 위해서라면 기꺼이 개인을 희생할 마음가짐과 자세도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전 대표는 "10ㆍ3 전당대회가 대선후보 간 경쟁이란 착시현상에서 벗어나 당 지도부 선출이라는 본래의 의미를 되찾을 수 있도록 각 후보 진영의 자제와 경각심을 촉구한다"며 10.3전대의 과열양상을 우려했다. 그러면서 "2012년 승리를 위해 욕심을 비울 사람이 대표로 선출돼야 한다"고 했다.


손 고문도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잃어버린 600만표"라는 출마선언 카드를 꺼냈다. 이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선 당시 전국 1200만표를 얻었던 것에 비해 정동영 상임고문이 지난 대선에서 600만표 득표에 그쳤다는 점을 겨냥한 발언으로 읽힌다.


손 고문은 "민주당의 집권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민주당의 수권능력을 보여주기 위해,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다"고 말했다. 또 "전대가 열리는 10월 3일은 우리가 '제1 야당'이라는 작은 기득권에 안주하는 비겁하고 나약한 정치집단이 아니라, 국민을 끝까지 책임지는 집권여당이 되겠다고 선언하는 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대 룰이 집단지도체체로 전환돼 당대표와 최고위원을 동시에 선출하게 되면서 빅3 외 박주선 천정배 김효석 의원과 최고위원직을 노렸던 백원우 최재성 의원, 이인영 전의원 등 15명의 후보가 동시에 9일 컷오프(예비경선)를 치른다.


 







P 뉴데일리님의 파란블로그에서 발행된 글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